문화예술캘린더

CULTURE INFORMATION
문화예술정보

  • 공유하기
  • 화면 인쇄하기
  • 카카오톡공유
  • 블로그공유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문화예술캘린더
    경북의 멋 미래의 가치, 경북문화재단이 함께합니다.

    전시

    (신풍미술관)초대 기획展 concerto

    일정
    2020.10.13 ~ 2020.11.14
    장소
    본관 전시실
    지역
    예천군
    홈페이지
    http://sinpungartm.org/
    문의
    054-653-9329
    상세정보

    ♦ 전시개요
    . 전 시 명 : concerto
    . 작    가 : 강건모
    . 전시기간 : 2020. 10. 13(화) ~ 11. 14(수)
    . 전시장소 : 신풍미술관 본관 전시실
    . 전시부문 : 회화

     

    ♦ 작가노트

    2015년 12월.

    한 회사에서 30여년이 넘는 근무를 끝내고 잠시 며칠 고민에 빠졌다.

    이제 남은 인생을 무엇을 하면서 살 것인가?

    대부분의 주위 사람들처럼 다시 재취업을 하고 지금까지의 30여년 삶을 조금이라도 연장할까?

    아니면 이제 정말 순수하게 나를 위하고 내가 즐거운 삶을 살아갈까?


    그리고 지금 이 순간 작가 노트를 어떻게 쓸까 고민하고 있다.

    내가 작가 노트를 쓰는 것은 마치 가능성이 없는 수상 소감을 미리 쓰는 배우의 심정 같이 어색하다는 생각이 든다.

    더구나 내가 보아왔던 많은 작가들의 작가 노트를 보면 굉장한 고뇌가 있고 철학적이며 현학적인 메시지가 있으니 말이다.

     

    그런데 나는 단지 그저 꽃을 그렸을 뿐이다. 그리고 그 꽃이란 소재는 많은 작가들이 가장 많이 택하는 대상이기도 하다.

    그러나 대부분은 크고 아름다우며 싱싱한 꽃들이다.

    나는 마르고 비틀어지고 색이 바래 생명이 다한 드라이플라워를 그린다.

    아마 우리 모두 멀지 않은 미래에 그렇게 될 것이다.

    그러니 나는 메마르고 비틀어져 촉촉함이 사라진 그 늙음 이란 것 속에도 아름다움이 남아있다고 말하고 싶은 것인 지 모르겠다.

     

    작가 노트를 쓰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것은 역설적으로 내가 계속 작품을 하는 것에 세속적인 큰 부담이 없다는 의미일 수도 있다.

    그리고 부담이 없다는 이야기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이 지금 이 코로나 블루 상황에서의 작은 위안이다.

    • 첨부파일 File